서울시교육청이 자퇴서를 낸 숙명여고 쌍둥이들에 대해 신중이 판단하라고 학교 측에 안내했다고 밝혔답니다. 2018년 11월 8일 숙명여고와 서울시교육청에 의하면 시험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의 딸들이 지난 1일 자퇴서를 학교에 제출한 것으로 언론에 알려졌네요!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서 학생들이 하는 자퇴는 기본적으로는 개별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하지만 이번 일이 관심이 많고 징계 여부도 함께 고려해야 해서 학교에 신중하게 판단하라고 안내했다”고 전했습니다. 학생이 자퇴를 하면 징계를 받은 기록이 남지 않는 반면 퇴학을 당하면 징계 기록이 남습니다.

이날 숙명여고 학부모 모임인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국민과 학부모들은 0점 처리와 성적 재산정 등 징계 없이 학교를 나가기 위해 그렇게 한다고 생각한다"며 "숙명여고와 쌍둥이는 지금이라도 죄를 인정하고 사퇴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ㅏ 쌍둥이의 아버지인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은 구속수감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전 교무부장과 쌍둥이 모두 혐의를 부정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Posted by 가울철 반짝반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3학부모 2018.11.12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신1등이 이번모의고사 459등이라고요?죄를 지었으면 인정하고 이제라도 죗값을 치루고 반성을 하세요 눈감고 아웅하지 말고요 공정한 입시를 위해 수시폐지합시다정시100프로일땐 이런일 없었죠

  2. ppp 2018.11.12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중히